실시간뉴스
온천천 일대 수생태계 보호로 수질개선 속도
기사입력 2020.05.15 10:23 | 최종수정 2020.05.15 10:23

 

title=

          - 부산시, 온천천 비점오염 저감시설 설치사업 완료 -

            온천천 일대 수생태계 보호로 수질개선 속도                        

 

  부산시와 동래구는 사직천과 온천천 합류지점(동래구 사직동 982-7 일원)에 추진 중인 온천천 비점오염 저감시설 설치사업이 5월 15일에 마침내 완료된다고 밝혔다.

 

  비점오염이란 도로, 공사장, 주택가 등에서 초기 강우(降雨) 시 불특정 오염물질이 하천에 유입되는 것을 말하는데, 온천천 오염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다.

 

  물고기 폐사 방지 등 온천천 수생태계 보전을 위하여 2019년 8월 발표한 ‘온천천 종합대책’에 따라 조기 완료된 본 사업은 그간 부산시가 온천천 주변 분류식 하수관로사업 추진과 지속적인 하천 유지용수 공급 등으로 수질개선에 노력해 온 온천천에 강우 시 유입되는 비점오염원을 저감하기 위해 실시한 것으로 총사업비는 236억 원이다.

 

  온천천 비점오염 저감시설은 온천천이 2015년 환경부 통합·집중형 오염지류 개선대상 하천으로 선정된 후 2016년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2017년 6월 공사에 착공해 올해 4월 종합 시운전을 거쳐 준공된 것으로, 3,400㎥의 저류시설과 시간당 8,417㎥의 유입수를 여과할 수 있는 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본 사업의 완료로 물고기 폐사 다발지역인 세병교 일원의 비점오염이 개선되어 수생태계 보호뿐만 아니라 물고기 집단폐사 감소도 예상된다.”면서 “비점오염 저감이 필요한 동천, 부전천, 괴정천 등에 대하여도 국비를 확보하여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동래·금정·연제구 지자체별 분리되어 관리 중인 온천천의 통합관리 방안(부산연구원 용역 수행)이 올해 7월 완료될 예정이고 현재 추진 중인 분류식 하수관로공사의 조기완공(2022년 완공)과 하천 유지용수공급 예산 증액 등으로 향후 온천천 수질개선을 위한 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지아이뉴스 배해성기자 (woaksdu81@naver.com)
ⓒ 지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아이뉴스 배해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지역 실시간 동영상
법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
법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
문 대통령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
문 대통령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