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별빛 신사리’ 르네상스에 관악 상인들 희망도 켜져
기사입력 2020.09.08 12:56 | 최종수정 2020.09.08 12:56

title=

골목상권은 우리 경제의 실핏줄이자 서울 관악구 지역경제의 주축입니다.“

 

민선 7기 공약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내세웠던 박준희 관악구청장이 골목상권 살리기에 나섰다.

 

  박 구청장은 우리 몸의 실핏줄이 구석구석으로 혈액을 공급해 건강한 신체를 만드는 것처럼, 활기 띤 골목상권이 지역경제를 탄탄하게 하고 나아가 국가 경제를 일으킨다“‘단돈 1원이라도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된다면 뭐든 하겠다는 마음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악구는 전체 기업의 94.5%10명 미만의 영세업체로 소상공인이 지역 경제의 주축이다.

 

  관악구는 권역별 골목상권 활성화 계획을 마련해 골목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앞서 구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연구용역을 했다. 구는 주민의 생활 활동영역에 따라 낙성대·대학·난곡·봉천·신림 5개 권역으로 나눴다. 서울시 우리마을가게 상권분석서비스를 활용, 여러 골목상권 중 상권별 점포수, 배후 거주인구가 권역 평균치보다 높고 점포 밀집도가 높은 곳을 주요 골목상권으로 선정했다.

 

  우선 구는 주요 골목상권으로 선정된 곳에 상인조직화 및 컨설팅 지원, 도로·조형물 설치 등 인프라 조성, 경영환경 개선을 위한 브랜드 개발 및 마케팅 사업 등 자생적 상권 기반을 공통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이후 골목상권별 특성에 따라 특화형, 주민밀착형, 주변상권 연계형으로 구분해 선별적 지원을 통해 맞춤형 상권 경쟁력을 강화한다. 권역별 주요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에 총 208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특히 순대타운을 포함한 신림역 일대(61906) 상권은 지난해 12, 중소벤처기업부의 상권르네상스 공모에 선정돼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총 80억원이 투입되는 별빛 신사리 상권르네상스사업을 추진한다. 신사리는 신림사거리의 줄임으로 신원시장, 관악종합시장, 도림천, 서원동 상점가 일대를 의미한다. 구는 서원보도교를 별빛다리로 테마화하고 낡은 수변무대와 일대를 정비하고 외부기관, 전문가와 함께 상권을 대표할 수 있는 새로운 특화상품과 레시피를 개발할 계획이다.

 

  박 구청장은 다양한 사업으로 상인과 주민이 만족할 수 있는 관악구만의 골목 상권을 조성해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한다앞으로도 지역상권의 자생력을 강화해 지속 가능한 골목상권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아이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 (nsdtopnews@nsdtopnews.kr)
ⓒ 지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아이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지역 실시간 동영상
법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
법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
문 대통령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
문 대통령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