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문 대통령, 터키 등 5개국 주한대사 신임장 받아
5개국 주한대사 신임장 받아
기사입력 2018.02.01 11:59 | 최종수정 2018.02.01 11:59

키르기즈

 키르기즈 주한대사 신임장 받은 文대통령.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1일 오후 3시부터 4시 30분까지 청와대 본관에서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을 가졌다.

 

오늘 신임장 제정식은 5개국 주한 외국대사들에게 신임장을 제출받는 자리로, 문 대통령은 클르츠벡 술탄 주한 키르기즈 대사, 마마두 가예 파예 주한 세네갈 대사, 하짐 파흐미 주한 이집트 대사, 아비다 이슬람 주한 방글라데시 대사, 에르신 에르친 주한 터키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클르츠벡 술탄 주한 키르기즈 대사에게 제엔베코프 대통령의 취임 축하를 전함과 동시에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신북방정책에 있어서 키르기즈가 중요한 협력 파트너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하였다. 또한 우리 정부가 시행하고 있는 키르기즈 선거역량강화 사업을 언급하며 “키르기즈 민주주의 발전에 도움을 주는 것 같아 기쁘다.”고 덧붙였다.


이에 주한 키르기즈 대사는 앞으로도 양국간의 교류협력이 증진되길 희망한다고 답하며, 한국인들의 ‘질서’와 ‘자유’에 대한 존중은 무척 인상 깊을 뿐 아니라 배우고 싶은 점이라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마마두 가예 파예 주한 세네갈 대사에게 작년 유엔 총회 계기로 만났던 살대통령에게 안부를 전해 달라며, 앞으로도 세네갈과 경제, 개발, 방산 분야의 협력이 지속 확대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하였다. 이에 주한 세네갈 대사는 “한국은 세네갈에게 행운의 나라이다. 1988년 서울올림픽 때 첫 금메달을 땄고, 2002년 월드컵 때는 프랑스를 이겼다. 세네갈이 동계올림픽의 강국이 아니라는 점이 아쉽기는 하지만 세네갈 출신의 올림픽 위원이 있으니 일정 부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하짐 파흐미 주한 이집트 대사에게 이집트 내 한국 기업들의 투자로 양국 간 상호 호혜적인 경제 협력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주한 이집트 대사는 “현재 이집트는 아프리카, 중동, EU 등과 FTA를 체결하며 경제 발전에 관한 계획들을 수립하고 있다. 한국이 이집트를 경제의 허브로 삼아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문 대통령은 아비다 이슬람 주한 방글라데시 대사에게 우리 정부가 남아시아 및 동남아 국가들과의 실질 협력 확대를 위해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에 있어 중요한 협력 파트너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방글라데시 근로자들이 한국에서 근무하며 양국 경제발전에 이바지해 온 것을 높이 평가했다. 이에 주한 방글라데시 대사는 “대한민국은 우리에게 각별한 나라이다. 갈수록 무역규모와 인적교류가 증가하고 있는데 앞으로도 국제사회에서 긴밀한 협력관계가 증진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에르신 에르친 주한 터키 대사에게 작년 일드름 총리의 방한이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하며 터키는 한국전 때 우리를 도운 형제 국가임을 강조했다. 또한 양국 기업이 함께 참여하고 있는 세계 최장 현수교 ‘차낙칼레 대교 건설사업’이 양국간 실질협력을 상징하는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요 인프라 사업에서 성공사례들이 이어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주한 터키 대사는 “한국과 터키 간의 교역 규모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주요 인프라 사업에 함께 참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하였다. 뿐만 아니라 최근 남북간 대화의 시작에 강한지지 의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평화적인 대화와 교류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지아이뉴스 김시온기자 (upkoreanet@hanmail.net)
ⓒ 지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아이뉴스 김시온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뉴스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