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한·미 정상 통화…평창올림픽·北인권·한미FTA 논의
한미정상 통화… "평창올림픽 성공 위해 공조"
기사입력 2018.02.05 12:08 | 최종수정 2018.02.05 12:08

한·미

 한·미 정상 통화…평창올림픽·北인권·한미FTA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30분간 전화통화를 갖고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및 한반도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양 정상은 다음주부터 개최되는 평창올림픽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긴밀히 공조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취임후 처음으로 주최하는 대규모 국제행사인 평창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고, 문 대통령은 미국이 펜스 부통령을 비롯한 고위급대표단을 파견하는 것에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대화 개선의 모멘텀이 향후 지속되어 한반도 평화 정착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했고 펜스 부통령 방한이 이를 위한 중요한 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3,4주 전만 해도 많은 국가들이 평창올림픽 참가를 두려워 하면서 참가 취소를 검토했으나 지금은 참가에 아무런 두려움을 느끼지 않는다”며 “올림픽의 성공과 안전을 기원하며 100% 한국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일관되고 원칙적인 한반도 정책이 북한의 올림픽 참가등 평화 올림픽 분위기 조성에 큰 기여를 했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올림픽 이후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간 무역불균형 문제가 해소될 필요성이 있다는 점을 언급했고 문 대통령은 현재 진행중인 한미 FTA 협상에 대해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지아이뉴스 김시온기자 (upkoreanet@hanmail.net)
ⓒ 지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아이뉴스 김시온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뉴스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