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文 대통령, 펜스 미국 부통령과 만찬…”북한 압박 통한 대화유도 원칙 확...
文대통령, 펜스 미국 부통령에…“이 기회를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
기사입력 2018.02.09 12:33 | 최종수정 2018.02.09 12:33

펜스

 펜스 미국 부통령 접견 및 만찬 관련하여 브리핑하고 있는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사진=청와대)

지난 8일 문재인 대통령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Michael Richard “Mike” Pence)을 접견한 자리에서 “북한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이끄는 미 정부 고위대표단을 접견하고, 한‧미 동맹 강화 방안 등을 포함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협의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이 그 어느 때보다도 강력하며, 펜스 부통령이 평창 동계올림픽 축하를 위해 직접 방한한 것은 작년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 방한에 이어 다시 한 번 굳건한 한‧미 동맹과 양국 국민 간 연대를 대내‧외에 각인 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이 확고한 원칙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북한을 남북 대화와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로 이끌어 냈다"고 평가하고, "이 기회를 최대한 활용해 지금 진행되고 있는 남북 대화가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정착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며 기대를 표명하고, 이를 위해 다각적인 대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은 그간 누차 밝혔듯이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를 위한 대화로 이끌어낸다는 원칙을 재확인하고, 필요한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하였다. 


펜스 부통령은 문 대통령에 대한 각별한 안보와 동맹으로서 평창 동계올림픽의 안전하고 성공적인 개최를 전폭적으로 지지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하는 한편, 한국에 대한 철통같은 방위공약을 재확인하면서 한‧미 동맹이 어느 때보다도 강력하다는 문 대통령의 평가에 공감을 표시했다.


또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양국 간 소통과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도 긴밀하게 이루어지고 있다고 평가하고 앞으로 양국이 각급에서 관련 협의와 협력을 지속해 나가자고 했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이번 펜스 부통령 접견은 작년 6월 문 대통령 방미 시 펜스 부통령 주최 백악관 오찬에 이은 두 번째 만남으로 편안하면서도 진지한 분위기에서 대화가 이어졌으며, 한‧미 최고위급 간 소통을 통해 서로에 대한 신뢰와 이해를 더욱 높이는 자리가 됐다."고 평가했다.




지아이뉴스 김시온기자 (upkoreanet@hanmail.net)
ⓒ 지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아이뉴스 김시온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뉴스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