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문재인 대통령, 추석 명절 인사
서로 진심을 나누는 정겨운 시간을 보내면 좋겠습니다.
기사입력 2017.10.03 10:59 | 최종수정 2017.10.03 10:59

문재인

 문재인 대통령.


안녕하세요, 국민 여러분.
문재인입니다.

한가위가 다가옵니다.
올 한가위는 여성과 남성이 모두 함께 즐거우면 좋겠습니다.
어르신이 젊은이들에게 “못 해도 괜찮다”
젊은이가 어르신들에게 “계셔주셔서 힘이 납니다”
서로 진심을 나누는 정겨운 시간을 보내면 좋겠습니다.     

긴 연휴에도 국민이 안전하고 편하게 쉴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일하시는 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립니다. 

국민 여러분과 함께 이해인 수녀님의 시
‘달빛기도’를 읽고 싶습니다.

너도 나도
집을 향한 그리움으로
둥근 달이 되는 한가위

우리가 서로를 바라보는 눈길이
달빛처럼 순하고 부드럽기를
우리의 삶이
욕심의 어둠을 걷어내
좀더 환해지기를
모난 미움과 편견을 버리고
좀더 둥글어지기를
두 손 모아 기도하려니

하늘보다 내 마음에
고운 달이 먼저 뜹니다.
한가위 달을 마음에 걸어두고
당신도 내내 행복하세요, 둥글게!
         
국민 여러분, 추석 내내 온 집안이
보름달 같은 반가운 얼굴들로 환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지아이뉴스 김변호기자 (stopnews@hanmail.net)
ⓒ 지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아이뉴스 김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뉴스

댓글쓰기

전체 댓글 (0)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