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선관위, 2월 13일부터 서울특별시장선거 예비후보자 등록 시작
예비후보자의 전과․학력 등 ‘선거정보 모바일 앱(App)’을 통해 확인 가능
기사입력 2018.02.12 12:41 | 최종수정 2018.02.12 12:41

title=
서울특별시선거관리위원회는 2월 13일부터 서울특별시장선거와 서울특별시교육감선거의 예비후보자 등록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동시에 실시하는 노원구․송파구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의 예비후보자 등록신청도 같은 날부터 시작한다.


예비후보자로 등록하려는 사람은 서울시선관위(국회의원 재·보궐선거는 관할 구선관위)에 ▲ 주민등록표 초본(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제외), 가족관계증명서 등 피선거권에 관한 증명서류 ▲ 전과기록에 관한 증명서류, ▲ 정규학력에 관한 증명서, ▲ 후보자 기탁금의 20%(서울특별시장선거 및 서울특별시교육감선거 1,000만 원,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300만 원)를 납부해야 한다.


예비후보자가 제출한 전과 및 학력에 관한 증명서류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나 ‘선거정보 모바일 앱(App)’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비후보자로 등록하면 ▲ 선거사무소 설치, ▲ 선거운동용 명함 배부, ▲ 어깨띠 또는 표지물 착용, ▲ 송·수화자간 직접통화방식의 전화 선거운동, ▲ 선거구내 세대수의 10% 이내에서 예비후보자홍보물 작성‧발송 등을 할 수 있다.


또한, 서울특별시장선거 및 서울특별시교육감선거 예비후보자는 선거공약 등을 게재한 예비후보자공약집 1종을 발간하여 통상적인 방법으로 판매할 수 있다.


서울특별시장선거 및 서울특별시교육감선거의 예비후보자 등록에 필요한 사항과 예비후보자가 할 수 있는 선거운동방법 등에 관한 궁금한 사항은 국번 없이 1390번으로 전화하거나 서울시선관위에 문의하면 된다.




지아이뉴스 김시온기자 (upkoreanet@hanmail.net)
ⓒ 지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아이뉴스 김시온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뉴스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