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농협-현대자동차, 상생마케팅으로 농산물 소비촉진 나서
현대자동차, 22일 상생마케팅 2억원 후원... 2015년부터 누적 10억원 후원
기사입력 2019.04.22 21:38 | 최종수정 2019.04.22 21:38

title=

농협(회장 김병원)22일 현대자동차로부터 양파 1억원, 매실 6천만원, 배추 4천만원 등 총 2억원을 후원받아 행사물량이 소진될 때까지 농산물 상생마케팅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최근 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 배추 재배농가가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되었다.


농협은 현대자동차의 후원금 2억원을 활용해 산지농협 수취가격에 양파 3kg 1망 당 1,000, 15kg 1망 당 2,000, 배추 1망 당 1,450원을 각각 지원하고, 행사기간 동안 전국 주요 농협하나로마트에서 할인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2015년 농협과 우리농산물·우리자동차 소비촉진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매년 2억원을 후원해오고 있으며, 현대차를 구매하는 농협 조합원에게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이광국 부사장은농산물 생산량 증가에 따른 가격하락으로 농업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상생마케팅 후원을 하게 되었다면서,“이번 후원으로 농산물 소비촉진에 기여해 우리 농업인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매년 우리 농업인을 돕기 위해 변함없이 상생마케팅에 적극 참여해 준 현대자동차 임직원께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면서,“앞으로도 농산물 소비촉진을 위한 상생협력의 장을 지속 마련하겠다고 취지를 밝혔다.


한편, 농산물 상생마케팅은 기업과 지자체의 후원으로 생산농가에는 농산물 제값을, 소비자에게는 농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기회를, 후원기업과 지자체는 광고효과와 사회공헌활동을 통한 이미지를 높일 수 있는 일석삼조의 마케팅 행사를 말한다.







지아이뉴스 김정호기자 (xnet1004@naver.com)
ⓒ 지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아이뉴스 김정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