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부산서 15년째 ‘새해 첫 기부’해온 착한가정 강충걸님 가족
새해 첫 기부 5,000,000원 전달
기사입력 2020.01.02 18:27 | 최종수정 2020.01.02 18:27

왼쪽

 왼쪽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박영희 사무처장 직무대리, 오른쪽 기부자 박영희님

129,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신정택)에 매년 새해 첫 기부를 15년째 해 오고 있는 강충걸님 가족 대표로 아내 박영희님이 방문해 이웃돕기 성금 5,000,000원을 전달했다. 전달식에는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박영희 사무처장 직무대리, 기부자 박영희님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 됐다.

 

강충걸님 가족(아내 박영희, 아들 강예성)은 지난 2005년부터 올해까지 15년동안 새해 첫 날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찾아와 새해 맞이로 지난 한 해 동안 가족이 함께 모은 성금을 기부해 왔다. 강충걸님은 파나엠엔아이 사장 및 부산국제장애인협의회 사무총장으로 장애인 사회인식 개선 등 복지사회를 실현하는 데 헌신 하고 있다. 아내 박영희님은 2000년 개원한 국제장애인협의회 부설 장애인정보화교육원 강사로 봉사활동을 하고 있으며 아프리가나 대표이사로써 사회적기업 활동을 하고 있다.

 

강충걸님 가족은 한 해의 희망이라 생각 하고 새해 첫 날 기부를 결심해 왔다. 19707월 강충걸님이 베트남 파병을 갔다 이듬해 10월쯤 부상을 당해 3개월간 베트남 다낭의 이동병원에 있게 되면서 많은 상이군인들을 봤고 사회에 나가 돈을 벌게 되면 장애인을 위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다고 다짐 했다. 이후 본업 뿐만 아니라 사랑의열매를 통해 새해 첫 기부를 실천하면서 부부와 자녀, 이후 손자까지 대를 이어 기부하는 가족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나눔을 실천 하고 있다.

 

박영희 사무처장은 매년 첫날 직접 사랑의열매를 찾아와 주시고 한 해 동안 가족들이 모은 성금을 전해 주셔서 반갑고 고마운 분들이다. 새해 첫 날을 기념하며 한해의 희망과 사랑을 염원하는 마음으로 이웃들이 함께 행복해질 수 있는 나눔의 길을 걷고 있는 착한가정이다. 15년째 오랜 시간 동안 사랑의열매와 함께 나눔을 실천해 주셔서 감사 드리며 가정에서 나눔을 실천하는 따뜻한 이야기들이 우리 이웃들에게 많이 전파 되면 좋겠다.”고 했다.






지아이뉴스 임성하기자 (ginews@paran.com)
ⓒ 지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아이뉴스 임성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댓글쓰기

전체 댓글 (0)

최신기사
기사광고
지역 실시간 동영상
법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
법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
문 대통령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
문 대통령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