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기아차 초록여행, 제주지역 서비스 확대
11월부터 매주 금~일 초록여행 제주 서비스 시행
기사입력 2019.10.21 22:47 | 최종수정 2019.10.21 22:47

(좌측부터)

 (좌측부터) 노계환 기아자동차 CSR경영팀장, 이보교 사회적기업 두리함께 대표이사

 

기아자동차 초록여행은 18() 장애인 전문여행사 두리함께와 장애인 제주여행 활성화를 위한 초록여행-제주서비스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식은 그동안 수도권(서울, 성남)과 영남권(부산), 호남권(광주), 충청권(대전), 강원권(강릉) 등 내륙중심으로 운영되던 초록여행이 국내여행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제주지역까지 확대 운영함으로써 교통약자들의 이동권을 높이고, 무장애여행에 대한 만족감을 향상시키기 위해 이루어졌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초록여행 홈페이지를 통한 예약시스템을 운영하며, 두리함께는 휠체어를 이용하여 차량에 승차 가능하도록 특수 제작된 카니발차량과 제주공항 픽업&드랍 서비스를 제공한다. 추후 사업 방향에 따라 다양한 서비스를 확대 할 예정이다.

 

기아차 초록여행은 20126월 시작한 사회공헌사업으로 경제적 여건이나 이동의 자유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통약자들의 이동권 향상을 위해 노력했다. 출범 이후 현재까지 약 7년간 약 5만 명의 장애인가족의 여행 기회를 제공했다.

 

두리함께는 접근 가능한 여행의 기준을 만드는 무장애여행 전문 콘텐츠 그룹으로 2015년도에 설립되어 관광약자를 위해 장애유형별로 특화된 전문 여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사회적 기업이다.

 

본 협약에 따라 11월부터 매주(~) 제주로 떠나는 장애인가정의 여행이 제공된다.

초록여행-제주서비스를 이용할 장애인가정은 초록여행 사이트(greentrip.kr)에서 간단한 회원 가입 후 예약신청을 하면 된다. 예약은 선착순이며, 가정 당 최대 4인으로 구성되어야 한다. (차량 내 일반석 최대 3, 휠체어석 최대 1명 가능)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차 사회공헌활동은 사회구성원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길 바라는 진심, 진정성있는 노력으로 초록여행 제주여행 서비스를 제공한다"라며, "이번 협약식을 통해 두리함께와 협력하여 제주지역에서도 꾸준히 장애인의 이동권을 지원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리함께 관계자는 이번 협약식을 통해 그 동안 제주여행에 어려움을 겪었던 장애인분들에게 제주도만의 아름다움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된 것 같아 매우 기쁘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지아이뉴스 임성하기자 (ginews@paran.com)
ⓒ 지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아이뉴스 임성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지역 실시간 동영상
법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
법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
문 대통령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
문 대통령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